홈으로 kj2000 즐겨찾기 KJ2000 트위터 바로가기
 
kj2000소개 만든이들 제휴문의 기사제보 명예기자모집
 

예술스포츠

 
 
HOME > 예술·스포츠
“지구촌 수영인들의 축제가 시작됐다”
















- 12일 광주여대 체육관에서 광주세계수영대회 개회…17일 열전 돌입
- 문재인 대통령,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회 공식 선언
- 194개국 선수 2,538명 참가…한국 5개 종목 82명 출전해 기량 겨뤄

전 세계의 수영선수들이 광주에 펼쳐진 평화의 물결 속으로 뛰어들었다.

제18회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12일 오후 8시20분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열고 17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FINA 훌리오 마글리오네 회장의 입장으로 시작된 개회식은 5.18 민주광장 분수대에 세계 각국의 물이 하나가 되는 ‘합수식’으로 시작되어 3부로 진행됐다. 

이번 대회 개최도시 시장인 이용섭 조직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오늘 ‘빛의 도시 광주’에 전 세계의 물이 모였다”면서 “민주‧인권‧평화의 도시 광주에서 만나 하나가 된 물들은 거대한 평화의 빛과 물결이 되어 세계 곳곳으로 퍼져나가 정치와 이념의 장벽을 뛰어넘어 세계를 하나로 묶어주는 역할을 할 것이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뜨거운 개회식의 열기 속에 문재인 대통령이 제18회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공식적인 개회를 선언함으로써 개회식은 절정에 달했다. 이어 ‘물의 환희’라는 주제로 인기가수들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축하공연은 국내 정상급 예술인이 총망라해 세계인의 축제답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송순섭 명창과 국악 퓨전밴드 재비의 구성진 가락은 남도는 물론 한국의 멋과 풍류를 지구촌 곳곳에 널리 알리는 계기로 작용했다.

또, 세계적인 디바 소향의 무대가 펼쳐지는 등 우리의 전통가락과 K-POP 인기그룹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나와 풍성함을 더해줬다. 

이번 개회식은 장소가 실내라는 공간적 특성을 살려 다양한 영상 및 입체효과로 물의 파노라마를 연출됐다.

15m 높이 아쿠아그래피, 360도 대형영상 등 첨단 무대 기법을 동원해 남도의 풍류와 멋을 형상화했다.

이번 대회는 194개국 선수단 7,459명에 선수만 2,538명이 참가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대회 시작 전부터 대회의 성공 가능성을 높였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사진 제공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현네트워크 (우) 61413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로1 3층. |  등록년월일 : 2010년07월10일  등록번호 : 광주 아 00057호
청소년 보호정책 (책임자 : 고승현 편집인)  사업자등록번호 : 408-81-40883   발행·편집인 : 고승현   
Copyright(c) 2010 KJ2000. All Rights Reserved.   TEL. 062-227-2850   FAX. 062-227-2849
메일: webmaster@hyunnet.com